메인 컨텐츠로 넘어가기
사단법인 한국언론인협회

TBS, 민영화 추진 공식화 서울시 의회서도 인준될 듯

언론보도자료

TBS가 민영화 추진을 공식화했다.


서울시의회 다수당인 국민의힘 의원들도 TBS 민영화를 주장해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졌다.


TBS 박노황 이사장과 정태익 대표이사는 <TBS 지원 폐지조례 한시적 연기를 요청하는 긴급 호소문>을 발표하면서 ‘TBS 민영화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.


이들은 호소문에서 TBS는 민영 방송사로 새로 태어나고자 한다며 다만, 효율적인 조직 재구성 등 민영화 준비를 위한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해 TBS 지원 폐지조례 시행의 한시적 연기를 서울시 및 서울시의회 의원님들께 간곡히 요청한다고 했다.


이들은 또 TBS 구성원들에 대한 배려는 희망퇴직이 마지막이라고 못박았다.


TBS2020217일 미디어재단으로 출범했다.


TBS1990년 서울시 산하 사업소로 개국한 지 30년 만에 이뤄낸 성과다.


이후 TBS우리동네 라디오라는 시청자 참여 프로그램을 만들고, 방송작가 등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화를 이뤄냈다.


하지만 박노황 이사장·정태익 대표이사가 민영화를 추진하면서 미디어재단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.


한국언론인협회([email protected])

 .

협력사